블로그 이미지
그냥 사는 얘기, 아는 애기들~.... 느린백작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3)
여행기 (4)
경제 (59)
의학 (21)
유명인의 운명에 대해.. (0)
기타등등 (11)
IT관련 & 잡것 (15)
육효점 (0)
낚시관련 (1)
Total62,884
Today2
Yesterday2

달력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공지사항

태그목록



Hilton checkers 호텔에서   잠을 자고 일어나서 그동안 말로만 듣고 있었던 한인타운의

남대문식당에서 차돌박이을 먹으러 갔다. 

택시타고 가긴 그래서 인터넷에서 한인택시를 찾아 타고 갔으나 오렌지카운티에서 오는거란다.

넘멀었지만 딱히 대안이 없어서 기다렸다.

택시비 약2만원정도 남대문시장에 도착했서 차돌박이를 먹었다.






차돌박이두께가 한국의 2배가 넘는다...양도 많이 준다....2인분 시키고...배부르게 먹어보긴 첨이다...주인아저씨가 기분이 조은지  맥주2캔을 무료로 주었다 ...생큐베리감사.

나와서 식당건너편에서 장을 보고 한인택시를 타고 다시호텔로 왔다.


힝튼호텔이라서 인테리어는 깔끔했다...바닥도 대리석이고....화장실이 뭐 여자들이 조아하게 깔끔대리석으로 인테리어로되어있었다.

우낀건 변기가 높아서 다리가 뜬다는거다...내키가 173정도 되는데....애들은 도대체 키가 얼마에

마쳐저 있는건지~.....

시차가 안맞아 새벽4시에 잠들어서 낮12시 정도에 깼다.




차를 몰고 라스베가로 고고~....4시간 정도 걸린단다....주차비 4만정도 냈다..졸리 비쌈.


두번의 쉴 수 있는 지역에서 입구를 못찾아 결국 3시간을 연짜 운전을 했다.......

아~ 피곤...와이프는 짜증을 내고....

결국 primm outlet에 도착헤서 맥도날드에서 햄버거로 식사대용...





햇살이 가을인데도 강했다....

잠시 주유하고 라스베가스로 향했다...

The signature at MGM grand(시그니처 at MGM) 여기가  내가 묵어야 숙소다..




와이프가 첵인하러 갔다...나는 뻣었고...

일찍 예약하면 10만초반대에 예약가능하다....







신혼여행이후로 이정도로 좋은 숙소에서 묵은건 간만이다...

완전 suit였다...우드 & 대리석...특히 화장실이 예술이였다..


다음으로

'여행기 > LA에서 라스베가스로 13/10' 카테고리의 다른 글

LA에서 라스베가스2  (0) 2014.01.02
Posted by 느린백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James Turk, “2014년에 끔찍한 쓰나미가 세계 시장들을 파열시킬 것이다”

(Terrifying Tsunami To Rip Through Global Markets In 2014)

2013년 12월 30일, KWN

 

제임스 터크는 2014년에 끔찍한 쓰나미가 세계 시장들을 파열시킬 것이라고 

KWN에 경고한다.

 

Turk:  “10년 만기 미국 국채 수익률은 3%를 넘어서려고 한다. 연준이 1월에 

이른바 축소를 시작할 때 매월1백억 달러의 정부 부채를 덜 살 때 무슨 일이 

일어날 것인지 상상해보라. 부채 수요는 높은 수익률에만 나타날 것이다. 

 

투자자들은 실제로 달러 표시 부채를 보유하면서 오는 위험을 상쇄하기 위해 

훨씬 높은 수익률을 요구하고 있다. 지난 10년간 미국 경제는 시장 개입과 많은 

중앙 정책으로 많은 남용을 하였다. 그러나 경제가 다룰 수 없는 유일한 것은 더 

높은 금리이다.

 

경재는 이미 너무 많은 부채로 동요하고 있다. 이런 낮은 금리에도 이런 과다 부채를 

유지할 수 없는 것이다. 2008년 금융 붕괴 전의 정점에서 가졌던 그 부채보다 경제는

 더 많은 부채를 지금 가지고 있다는 것이 중요한 내용이다. 그래서 금리가 오를수록

 경제 활동을 죽이게 되는 것이다.

 

1979년 폴 볼커가 연준 의장으로 임명되었을 때 더 높아진 금리의 충격을 오늘날 

기억하는 이들은 몇 되지 않는다. 높아진 금리는 시장을 흔들었다. 볼커의 하늘로 

치솟은 금리는 달러를 붕괴로부터 구했지만 그 결과는 끔찍했다. 직접적인 결과는 

1981-1982년의 침체였고 2008년 금융 위기까지 2차 대전 후 가장 심한 붕괴였다.

 

 

1980년대 초에 부채 부담은 오늘날의 산더미 같은 부채에 비하면 미미한 

것이었으며 오늘날 죽음의 칼날처럼 세계 은행 시스템 위에 걸려 있는 파생상품을

 당시에 들어본 사람은 거의 없었다.

 

한 가지 중요한 측정은 경제 활동에 비교한 부채 수준이다. 부채는 몇 년 동안 

GDP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2014년에도 성장은 비틀거리고 약화될 듯하다. 

소매 판매와 주택의 약세는 소비자들이 얼마나 손상을 받고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연준은 9월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는 것을 멈추었지만 정책가들과 

시장 개입자들이 지금 쌓이고 있는 기관차의 증기를 막을 수 있을 것이라고 나는

 생각하지 않는다. 하락으로 가는 장기 추세는 지난 5월에 바뀌었다. 투자자들은 

장기 채권을 팔고 있다. 그것은 분명한 것이고 더 높은 금리가 오고 있다.

 

파괴적인 결과를 가져오는 쓰나미처럼 상승하는 금리는 경제와 세계 금융 시장을

 파열시킬 듯하다. 상승하는 금리는 2014년에 세계 시장들뿐만 아니라 국내 시장에

 충격을 주는 가장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2014년의 또 다른 파괴적인 힘은 아마도 일본에서 올 듯하다. 이른바 아베노믹스 

프로그램은 실패하고 있는 중이다. 일본에서 인플레이션은 상승하고 있지만 임금과

 경제 활동은 일본 은행의 돈 인쇄 수혜를 보지 못하고 있다. 오늘 이른 블룸버그 

보도에 의하면 일본 소비자 물가는 임금보다 5배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고 했다. 

일본 소비자들은 오늘날 미국 소비자들과 대부분 나라들의 소비자들이 지금 당하고 

있는 것처럼 짓눌리고 있다.

 

 

일본의 돈 인쇄 실패는 돈 거품에 구멍을 내는 통화 전쟁을 이끌 수 있고 나는 

그것이 2014년에 직면할 가장 큰 위험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연말에 많은 전망들이 

있지만 주류 매체들의 그 누구도 가장 큰 위험인 불환 화폐의 위험을 말하는

이들은 없다. 달러뿐만 아니라 모든 불환 화폐가 위험하다. 이들 문제들에 대한 

분석과 해야 할 일에 대하여 존과 나는 “The Money Bubble: What To Do Before 

It Pops(돈의 거품: 터지기 전에 해야 할 것)”이라는 새로운 책에서 다루었다.

 

상업에서 중립적인 도구로서 봉사하여야 하는, 돈이 하여야 할 일을 어떤 불환 

통화도 오늘날 하지 않고 있다. 그 대신에 나라의 통화들은 시장과 경제 활동을 

방해만 할 뿐인, 잘못된 정책을 따르는 정책가들에 의해 불가피하게 어설프게 

고쳐지고 약화되고 있다.

 

돈은 수 십 년 동안 부풀어오른 진정 거품에 있다. 2014년 혹은 그 이후 돈 거품이 

터질지 아닐지 예상을 할 수는 없다. 그러나 정책가들과 정부들은 경제 법칙을 

바꾸지 않았다. 그들은 돈의 기본적 사항들을 바꾸지 않았다.

 

1012년 제이피 모건이 의회에서 한 증언에서 “돈은 금이며 다른 것은 없다,”라고 

했다. 과거에 진실이었던 것은 지금도 진실이다. 오직 개념만 바뀌었고 오늘날의 

오도된 개념은 돈의 거품을 만들었다. 2013년의 좌절에도 불구하고 금을 보유하는 

것은 13년간 이기는 전략이었다. 정부의 정책가들이 다시 제이피 모건의 돈에 대한

 현명한 통찰을 다시 이해할 때까지 그것은 이기는 전략으로 남게 될 것이다.”

 

 


Posted by 느린백작

댓글을 달아 주세요

중국 채권시장 내년 디폴트 우려
내년 2조 6,000억 위안 상환해야
2013년 12월 28일 (토) 22:37:17김관운 기자 
블룸버그통신이 27일 중국 기업들의 자금조달 비용 부담이 커지고 있어 신용경색 사태가 올 수 있다고 보도했다. 

실제로 에버그린홀딩스그룹은 발행 금리 9.9%, 싼안그룹은 9.4% 등 1997년 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큉리 국태군안증권 채권 애널리스트는 “중국의 신용시장 위축으로 회사채 금리는 상승하고 있다”면서 “높은 자금조달 비용은 중국 기업들의 부채 부담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퀑리를 비롯해 소시에떼제네랄과 노무라홀딩스는 “중국 채권시장이 내년에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맞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중국의 비금융기업들이 2014년에 상환해야 하는 부채 규모가 2조 6,000억 위안에 달한다는 것이 예측의 이유다.

Posted by 느린백작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