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그냥 사는 얘기, 아는 애기들~.... 느린백작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13)
여행기 (4)
경제 (59)
의학 (21)
유명인의 운명에 대해.. (0)
기타등등 (11)
IT관련 & 잡것 (15)
육효점 (0)
낚시관련 (1)
Total68,562
Today12
Yesterday48

달력

« » 202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공지사항

태그목록


인터넷 언론 뉴스타파는 24일 조세회피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한 한국인 32명의 명단을 추가로 확인했다고 밝혔다이에 따라 조세회피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한 것으로 뉴스타파에 의해 확인된 한국인은 272명으로 늘었다.

국제탐사보도언론인협회(ICIJ)와의 공동작업을 통해 확인한 명단이다.

추가된 한국인 명단에는 중국의 대표적 유통업체인 인타이(銀泰)그룹 선궈쥔(沈國軍회장과 함께 조세회피처인 케이먼 군도의 유령회사 '이소 인터내셔널(ESSO International (Group) Ltd)' 공동 이사로 등재된 한국인 왕모씨가 있다고 뉴스타파는 설명했다.

뉴스타파는 왕씨가 서울 강남에 있는 의류 수출업체 대표와 동일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이소 인터내셔널은 개인 자산 29억달러로 추정되는 선궈쥔 회장이 2007년 5월 세운 페이퍼컴퍼니다이 회사의 이사는 법인을 빼고 모두 3명이며이 가운데 왕씨가 포함됐다고 뉴스타파는 전했다.

왕씨의 주소는 중국으로 기재돼 있지만 'JR28'로 시작되는 한국 여권번호(종로구청 발행)와 함께 국적도 한국으로 기재돼 있었다.

이 업체 직원은 뉴스타파에 "조세회피처 유령회사 이사 등록은 전혀 모르는 일"이라며 "한때 인타이 그룹의 협력업체로 일했지만 지금은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뉴스타파는 "왕씨처럼 한국식 이름이어도 국적 확인이 어려운 경우에는 ICIJ와 공유한 별도의 데이터를 검색해 한국 여권 번호와 자필 한글 서명한국에서 송금한 외환송금 영수증 등을 확인하는 방법으로 신원확인 작업을 벌였다"고 말했다.

뉴스타파는 이를 통해 중국인들이 세운 유령회사의 공동 이사나 주주로 참여하거나 중국홍콩을 주소로 기재한 한국인32명을 찾아냈다.

뉴스타파 관계자는 "ICIJ가 공개한 조세회피처 중국인 37천명을 주소별로 보면 중국이 8700홍콩 12600대만이 15840명으로 이들이 만든 유령회사가 무려 10만개에 이른다"며 "범 중국권의 경제규모가 커지면서 중국인들이 조세회피처의 최대 고객이 됐음을 방증한다"고 덧붙였다.

Posted by 느린백작

댓글을 달아 주세요